홈 > 서비스 > 건강상식 > 비호치킨림프종의 주의사항

악성림프종의 치료는 입원보다 오히려 외래로 실시되는 일이 많아지고 있다. 외래치료의 경우 다음 사항에 주의해야 한다.

  1. 높은 열이 나는 경우는 주의해야 한다 : 담당의사로부터 항생물질을 처방받은 경우에는 곧바로 복용해야 한다. 항생물질을 주사로 투여해야 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상태가 좋지 않을 때에는 담당의사나 통원하고 있는 병원으로 전화연락을 한다.
  2. 투여하고 있는 항암제에 의한 폐 장해 때문에 기침, 미열, 숨이 차는 증상이 생길 수 있다 : 이런 경우에는 빨리 외래로 진찰을 받거나 담당의사에게 전화연락을 해야 한다. 스테로이드제의 투여가 필요한 경우가 있다.
  3. 악성림프종으로 치료를 받으면 감염에 대한 저항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대상포진(수포를 수반하는 발진이 생기며 통증을 동반하는 일이 많음)이 합병되기 쉬워진다 : 악성림프종에서는 대상포진이 심해지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만일 이것이 심해지면 통증이 오랫동안 지속된다. 대상포진에 대해서는 효과적인 항바이러스제가 있어 신속하게 치료를 하면 중증화를 예방할 수 있으므로, 담당의사에게 연락하거나 피부과 의사의 진찰을 받는다.
  4. 금연을 한다 : 담배를 피우고 있으면 폐의 감염증과 항암제에 의한 폐 장해가 일어나기 쉬워지므로 화학요법의 효과를 충분히 볼 수 없게 된다.
  5. 식사에 대해서는 특별히 주의하지 않아도 된다 : 그러나 프로카르바진이라는 항암제를 복용하고 있는 경우에는 고혈압이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바나나와 치즈가 제한되기도 한다.
  6. 악성림프종인 많은 환자들은 대부분 일을 하면서 외래치료를 받고 있다 : 따라서 너무 질병에 대해서만 고민하지 말고 되도록 평상시와 같은 사회생활을 보내는 것이 권장된다.
  7. 치료가 순조롭게 종료된 경우라도 재발할 가능성은 항상 있다 : 또한 방사선요법과 항암제에 의한 장기적 영향에 대해서도 계속해서 관찰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