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지주막하출혈 및 뇌동맥류의 검사법

  1. 전산화단층촬영술(CT)
    지주막하 출혈이 의심되면 반드시 가장 먼저 CT촬영을 시행해야 한다. 지주막하강 내 혈액의 존재를 확인시켜 줄 뿐만 아니라 혈액이 발견되는 부위를 보아서 파열된 동맥류의 발생 부위를 짐작할 수 있으며, 후에 뇌혈관 촬영시에는 의심나는 부위를 중점적으로 검토할 수 있기 때문이다.
  2. 요추천자
    뇌 지주막하 출혈이 의심되어 뇌 CT촬영을 시행하였으나, 출혈이 발견되지 않은 경우에도 뇌지주막하 출혈의 가능성이 강력히 의심된다면 요추천자를 시행할 수 있다. 요추천자란 허리에서 척추를 통해 주사바늘로 뇌 척수액을 뽑아내어 혈액이 섞여있는지를 검사하는 방법이다.
  3. 뇌혈관조영술
    뇌 CT상 일단 지주막하출혈이 확인되고 수술해야 되는 동맥류가 의심되면 뇌혈관조영술을 시행하여 뇌동맥류의 발생부위와 크기, 방향, 뇌혈관의 상태 등 향후 치료와 수술에 대한 계획을 세우기 위해 필수적인 정보들을 얻어야 한다. 뇌혈관조영술은 대퇴동맥(femoral artery)을 통해 긴 관(catheter)을 통과시켜 뇌로 들어가는 혈관이 있는 부위까지 관을 삽입한 후 조영제를 주입하여 뇌혈관만을 특수하게 촬영하는 방법이다.
  4. 3D CT 및 MRI
    최근 컴퓨터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소개된 방법으로3차원 CT나 자기공명영상촬영술(MRI)방법을 이용한 혈관조영술 등을 이용하여 뇌동맥류의 위치를 확인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