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서비스 > 건강상식 > 여성 생식기 질환의 예방
  1. 아랫배를 언제나 따뜻하게 한다.
    남성의 정소와 달리 자궁은 차가운 기운에 약하다. 여름엔 하복부를 드러내는 배꼽티, 겨울엔 짧은 미니스커트를 피하고 차가운 곳에 오랫동안 앉아 있는 것도 나쁘다.
  2. 올바른 식생활을 한다.
    밥은 백미보다는 잡곡밥이 좋고, 제철 음식과 채식을 위주로 하는 것이 좋다. 육류보다는 생선을 먹고 하루 세끼를 제 때에 적당량 먹어 주는 것도 중요하다.
  3. 적당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과도하게 축적된 지방이 호르몬 분비의 균형을 무너트려 '무월경'이나 '자궁 출혈'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과도한 다이어트 역시 '무배란 무월경'을 불러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4. 금연, 금주 해야 한다.
    여성의 흡연은 자궁과 난소의 혈액순환과 난관의 운동을 방해한다. 게다가 가임 여성에겐 더욱 치명적이다. 태반박리, 전치태반, 자궁출혈, 조기양수 파열 등의 위험을 일으킨다. 과음은 여성에게 호르몬의 불균형을 일으키므로 주의해야 한다.
  5. 성생활이 문란해선 안 된다.
    문란한 성생활도 불임을 낳는다. 자궁에 감염을 일으키는 클라미디아균, 매독, 임질 등이 유발되어 난관에 염증을 일으킨다.
  6. 스트레스를 풀기 위한 취미생활을 한다.
    스트레스는 호르몬 조절을 무너뜨리고 기혈의 순환을 방해한다. 불임 환자에게는 불임 자체가 이미 스트레스이므로 불임에 대한 강박에서 벗어나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 걱정을 취미생활로 분산시키는 것도 좋다.
  7. 1일 30분 이상 운동을 한다.
    신체에 무리가 가지 않을 만큼 적당한 운동은 바이오 리듬에 활력을 주고 온 몸의 대사작용을 원할히 시킨다. 유산소 운동인 조깅, 산보, 등산 등도 좋고, 척추를 반듯하게 하는 요가나 스트레칭 역시 좋다.
  8. 편안한 옷을 입는다.
    너무 몸에 꼭 맞는 청바지나 속옷 등은 골반과 하체의 혈액순환을 방해하며 기체를 일으킬 수 있다. 또한 통풍이 잘 되지 않을 시에는 세균이 번식하여 질염 등의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9. 낮에 일하고 밤에는 쉬도록 한다.
    건강은 올바른 생활습관에서 온다. 밤낮이 바뀐 생활을 할 경우 호르몬 교란이 오므로 불규칙적인 배란이나 유방암을 유발시킬 수 있다.
  10. 연령에 맞는 정기검사를 받는다.
    연령에 맞는 검진을 받음으로써 여성질환을 예방하는 노력을 필요하다. 정기적으로 유방 검사와 자궁암 검사를 하고 임신시에는 산전검사를 한다. 여자가 임신을 하게 되면 다양한 호르몬의 변화와 함께 정상적으로 다양한 증상을 경험하게 된다. 따라서 건강한 출산까지 이끌기 위해서는 산전검사는 필수다.  
  11. 그 외에도 반신욕이나 냉온욕을 하고, 전자파를 차단하며, 머리의 방향을 남이나 동쪽으로 향하는 예방법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