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에 대한 잘못된 상식

  1. 전립선염은 성병이다?
    아니다. 성병을 적절히 치료하지 않아 생기는 세균성 전립선염은 전체의 2~3%에 불과하며, 대부분은 과음, 과로 후 면역력이 약해지거나 과도한 성행위, 오래 앉아 있거나 장시간 소변을 참은 뒤에 생기는 비세균성 전립선염이며 이는 성병과 전혀 무관하므로 쉬쉬하며 숨기거나 부부관계를 기피할 이유가 없다.
  2. 전립선이 클수록 증상도 악화된다?
    아니다. 전립선의 섬유조직-근육조직-선조직 중 어떤 것이 커졌는가가 증상악화와 직결되며 이중 근육 조직이 커지면 요도압박이 심해져 증상이 악화되지만 선조직이 많이 커진 경우엔 증상이 악화되지 않다.
  3. 전립선 비대증은 수술하면 완치된다?
    아니다. 20% 정도의 환자는 수술을 하더라도 불완전 방광(방광이 다 차지도 않았는데 소변을 보고 싶은 것)이 없어지지 않아 수술을 하기 전이나 증상이 같아 이때는 약물치료를 해야 한다.
  4. 전립선을 잘라내면 생식 능력이 없어지고 성행위도 못한다?
    아니다. 전립선을 잘라내더라도 정자는 만들어진다. 성행위도 할 수 있으며, 쾌감도 정상적으로 느낄 수 있다. 그러나 대개 정자가 밖으로 배출되지 않고 방광으로 역류해 들어가기 때문에 방광에서 정자를 채취, 인공수정하는 방법으로 아이를 가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