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동맥류의 정의, 증상, 원인 및 치료에 관한 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정의 : 뇌동맥류(뇌동맥꽈리 ; cerebral aneurysm)란 동맥의 일부에 결손이 생겨 그 부분이 돌출된 것을 말한다. 즉 뇌혈관의 일부가 약한 경우에는 혈관벽이 늘어나 꽈리모양으로 불거져 나오는데 이러한 것을 말한다. 뇌동맥류는 주로 뇌기저부에 있는 큰 동맥들의 분지부에서 발생하는데 뇌동맥류의 혈관벽은 매우 얇고 구조적으로도 정상 혈관과 다르기 때문에 약해서 쉽게 터진다.

증상 : 보통 40∼60세때 가장 많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고, 20~30대 젊은 나이에도 발생하며 격렬한 두통증세를 보인다. 뇌동맥이 파열되지(터지지) 않은 경우에는 증상이 없거나 두통(주로 국소성), 뇌신경마비(예 : 사시), 간질발작 등의 증후를 나타낼 수 있고, 그 자체의 압박으로 동안신경마비를 일으키기도 한다. 동맥류가 터진 경우에는 뇌지주막하출혈에 의한 격심한 두통(마치 머리를 둔기로 심하게 맞은 것 같은 느낌), 경부강직(목이 뻣뻣함), 때로 요통좌골신경통, 의식소실, 뇌신경마비, 고혈압 등의 증후를 나타낼 수 있다.

원인 : 선천적으로 대뇌동맥 분지부의 혈관벽이 약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해 왔으나 최근에는 후천적으로 혈관벽에 가해지는 지속적인 스트레스가 뇌동맥류를 발생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게 되었으며, 이밖에도 흡연, 고혈압, 동맥경화, 직계중에서 동맥류가 2명 이상 발견될 경우 등이 위험인자로 작용한다는 것이 밝혀졌다.

치료 : 파열된 경우에는 뇌컴퓨터단층촬영(CT촬영), 뇌혈관조영술로, 파열되지 않은 경우에는 뇌동맥류의 진단은 자기공명혈관조영술(MRA)로 진단한다. 환자를 혈압안정제, 진통제, 진정제 등으로 절대 안정시켜서 출혈의 위험성을 예방한다. 수술적 방법이 많이 사용되고 있으나, 최근에는 수술을 하지 않고 특수합금으로 만들어진 코일을 뇌혈관조영술과 같은 방법으로 뇌동맥류 발생 부위로 접근하여 뇌동맥류를 막는 방법이 소개되고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뇌동맥류가 파열되기 전에 조기에 발견하여 예방해야 한다는 사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