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막염

복막염의 정의, 증상, 원인 및 치료에 관한 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정의 : 복막염(peritonitis)이란 여러 원인에 의해서 복막에 염증이 온 경우를 말한다.

증상 : 복통이 가장 뚜렷한 증상이다. 일반적으로 급성 복막염의 통증은 지속성이지만, 복막염이 악화되어 말기가 되면, 복통은 오히려 감소된다. 복통 이외의 자각 증상으로는 복부팽만, 역질, 구토, 호흡장애 등이 있다. 전신상태로서는 세균성독소 때문에 쇼크라는 상태가 되는 것이 특징인데, 손발이 차고, 맥박이 빠르며, 혈압이 내려간다. 체온이 높아지고, 백혈구는 뚜렷하게 증가한다. 얼굴은 괴로운 상을 띠고, 피부가 건조하며, 눈은 움푹 들어가고, 코는 오똑해지는 복막염 특유의 얼굴모양(히포크라테스 얼굴모양)을 나타낸다.

원인 : 세균에 의한 감염이 가장 많은 원인인데 대표적인 것이 급성 충수염의 천공이다. 위 궤양·십이지장 궤양의 천공, 위암의 천공, 담낭염의 천공도 비교적 많이 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어린이의 폐렴 등에 이어 일어나는 폐렴구균성 복막염이나, 자궁내막염, 자궁부속기염에 이어 일어나는 것도 있다. 세균감염 이외의 원인으로는 외상, 수술할 때의 기계적 자극이나 복막내 출혈, 담즙액이나 췌장액 또는 방광에서의 오줌, 난소낭종 등의 내용물 등이 복강내로 흘러 들어가서 생기는데, 2차적으로는 거의 모두 세균감염을 일으키게 된다.   

치료 : 감염원을 제거해야 원인적인 치료가 된다. 조기진단과 조기수술이 필요하다. 적절한 항생제의 사용으로 치료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