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자동차보험의 허와 실

생명/상해/운전자보험 미가입자에겐 "요긴"... 할인할증률 높은 사람에겐 "불리"

기존 자동차보험의 자기신체사고자기차량손해의 보장내용을 강화한 상품이 플러스자동차보험입니다. 이 상품은 운전자가 생명보험, 상해보험 및 운전자보험을 가입하지 않은 경우에 요긴합니다. 하지만 기존의 자동차보험보다 보험료가 높은 만큼 장·단점을 잘 파악한 후 가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우선 기존의 자동차보험과 플러스자동차보험의 차이점을 비교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플러스자동차보험은 제3자에 대한 배상책임을 보상하는 데는 기존의 자동차보험과 다를 바 없습니다. 그 대신 운전자의 손해에 대해서는 아래와 같이 보상을 대폭 강화하였습니다.

  • 기존의 자동차보험에서는 운전자 및 그 가족의 사망보험금이 대개 1인당 1,500만원인데 비해서 플러스자동차보험은 1억원(또는 2억원)이나 됩니다.
  • 기존의 자동차 보험은 부상치료비를 일부만 보상하지만 플러스자동차보험은 1,000만원 (또는 2,000만원) 한도 내에서 전부를 보상합니다.
  • 플러스자동차보험은 자기차량의 손해에 대해서도 기존 자동차보험보다 추가로 수리 기간 1일당 1만원(선택시 2만원 또는 3만원)의 대체교통비용과 원격지 사고시의 차량운반 비용(최고 20만원), 그리고 차량도난 및 전부 손해시의 부대비용(100만원 한도)을 지급합니다. 또 기존 자동차보험은 자기차량 손해시 운전자의 자기부담금을 적어도 5만원 이상으로 선택해야 되지만 플러스자동차보험에서는 자기부담금을 0(zero)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플러스자동차 보험은 기존의 자동차보험보다 운전자의 상해사고와 자기차량손해에 대한 보상을 강화하였기 때문에 생명보험, 상해보험 또는 운전자보험 등에 미가입한 사람에게는 필요한 상품입니다. 하지만 이미 그런 종류의 보험에 가입하고 있는 사람에게는 플러스자동차보험이 중복가입의 의미가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중요한 점은 플러스자동차보험의 보험료가 운전자에 따라 달라진다는 사실입니다. 왜냐하면 플러스자동차보험은 기존의 자동차보험처럼 사고경력할인할증률의 적용을 받아 보험료가 결정되기 때문입니다. 즉 자동차보험의 할인할증률이 낮은 운전자는 불과 이삼 만원의 보험료만 내면 되지만 그렇지 않은 운전자는 수 십만원 이상의 보험료를 낼 수 있습니다. 게다가 사고경력까지 있다면 할증된 보험료를 계속 3년 동안 내야 합니다.

플러스자동차보험은 기존의 자동차보험보다 분명히 더 많은 보장을 하는 상품이지만 운전자의 입장에 따라 손익이 달라지므로 가입시 신중히 판단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