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보험의 가입 시점은 언제가 유리한가

자동차보험은 가입 시점을 잘 선택해야 보험료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보험료는 보험사의 가격 정책뿐만 아니라 가입 시점과 관련성이 있는 보험제도에 따라 차이가 납니다. '만료일까지만 가입하면 되겠지..' 하거나 혹은 '아무 때나 가입하면 어때..' 하고 방심하면 손해를 봅니다. 어차피 가입할 것이라면 가입 시점을 조절하여 보험료를 절약하십시오.

현재 자동차보험을 가입 중인데 곧 만기가 될 때

"보험 만기가 되기 전 달의 10~15일경에 가입하십시오."

예를 들어 9월 말경에 만기라면 보험시작일은 그 때로 하고 8월 10~15일경에 가입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자동차보험료는 지난 1년 동안 10% 가량 올랐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금년 11월까지 3~5% 더 오릅니다. 그런데 보험료가 오르는 시점은 미리 알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가급적 앞당겨서 가입하는 것이 좋지만 현재 가입 중인 자동차보험은 그렇게 할 수 없습니다. 보험개발원에서 보험료 계산에 필요한 운전자별 '사고경력'과 '교통법규위반경력'을 '만기가 되기 전 달의 10~15일경에 발표'하기 때문입니다. 자동차보험료는 신용카드로 낼 수 있으니 만기가 되기 전 달의 10~15일경에 가입해서 보험료 인상 리스크를 줄이십시오.

[Q] 미리 가입했다가 나중에 취소할 수 있나?

그렇습니다. 보험시작일이 되기 전이라면 보험료의 전액을 환급 받을 수 있습니다. 보험시작일이 지났더라도 15일 이내라면 경과 기간의 보험료만 공제하고 나머지 보험료를 환급 받을 수 있습니다.

[Q] 자동차 보험료가 왜 오르나?

국민소득과 물가가 계속 오르기 때문입니다. 보험료는 사망보험금, 병원치료비, 차량수리비, 판매비, 보험사 직원의 급료 및 회사 운영비 등에 사용되는데 이것들이 모두 국민소득이나 물가와 관련이 있습니다. 국민소득과 물가가 오르는 한 자동차 보험료는 함께 오를 수 밖에 없습니다. (손해율의 변동에 따라 보험료가 달라지는 것은 인상이나 인하라고 보기 어렵습니다. 어차피 가입자 전체에게 돌아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Q] 보험사들의 경쟁이 심하니 내려갈 수도 있지 않나?

더 오를 것이 경쟁 탓에 덜 오른다고 보아야 합니다. 보험사는 개별 운전자에 대한 리스크 세분화를 통해 차별된 보험료를 제시하는 것이지, 전체 운전자가 부담해야 되는 금액까지 내리지는 않습니다. 온라인(직판) 보험사의 보험료가 광고와 달리 기존 보험사보다 비싼 경우가 있는 것도 이런 때문입니다.

과거에 자동차보험을 가입하다 중단했으나 다시 가입할 때

하루라도 일찍 자동차보험에 가입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다만 과거의 가입기간 중에 사고가 있었다면 조심할 점이 있습니다. 사고경력은 3년 이상 무보험일 때 소멸되고, 3년 이내에 재가입을 하면 이전의 사고경력이 따라옵니다. 따라서 사고경력이 있다면 무보험으로 경과된 기간이 얼마나 되는지, 이전의 사고할증률은 얼마인지를 파악한 후 전문가와 상담하여 재가입 시점을 결정하십시오.

과거에 자동차보험을 가입하다 해외 체류 후 귀국해서 다시 가입할 때

자동차보험에서 해외 체류 기간은 '존재하지 않은 기간'으로 봅니다. 그러므로 과거에 무사고 보험 경력을 갖고 있는 운전자는 '해외 체류에 대한 입증서류'를 제출한 후 하루라도 빨리 보험에 가입하여 이전의 할인율을 승계 받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과거 국내에서 보험사고 경력이 있는 운전자라면 해외 체류 사실을 신고하는 것이 좋은지 나쁜지를 전문가와 상담하십시오. 이 경우에도 무보험 기간이 얼마나 되는지, 이전의 사고할증률은 얼마인지가 손익을 결정하는 중요한 변수입니다.

자동차보험을 처음으로 가입할 때

자동차보험료는 계속 오르기 마련이므로 자동차보험을 난생 처음으로 가입한다면 가급적 서두르는 것이 좋습니다. 새 차를 구입한다면 출고일 이전이라도 속히 가입하십시오. 출고일을 보험시작일로 정하면 손해 볼 것이 없습니다. 중고차를 구입할 때는 차를 인수하는 시점을 보험시작일로 정하면 그 시간부터 보장받습니다. 자동차보험을 처음 가입하더라도 '군대 운전병 경력'을 보험가입 경력으로 인정받는 등 여러 가지 보험료 절약법이 있으니 인슈넷 보험테크를 참고 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