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렉트 자동차보험에 대하여 알아야 할 점 5가지

다이렉트 자동차보험은 기존 자동차보험과 개념이 다른 저기능 상품입니다. 기존 자동차보험은 보험대리점이 보험사간의 보험료 비교, 계약 변경업무 대행, 보험료 납입 안내 및 보험가입자 편에서의 사고상담 등 소비자보호 기능을 제공하는데 반해 다이렉트 자동차보험은 이런 기능이 빠져 있습니다. 그런 이유 때문에 대부분의 손해보험사가 다이렉트 자동차보험을 수 년 동안 판매했는데도 시장 점유율이 20% 정도에 불과한 것입니다. 평소 다이렉트 자동차보험에 대한 문의가 많아서 가입할 때 유의할 점 5가지를 알려 드립니다.

1. 다이렉트 보험료는 싸지 않습니다.

대개의 운전자는 다이렉트 보험이 싼 줄 알고 가입합니다. 그렇게 알려진 이유는 다이렉트 보험이 평균 15% 싸다고 광고하기 때문인데 그것은 자기 회사 상품보다 더 비싼 회사의 상품과 비교해서 그럴 뿐이지 더 싼 회사의 상품도 많으므로 올바른 얘기가 아닙니다. 그리고 자동차보험료는 가입조건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므로 평균 보험료가 싸든 비싸든 개별 가입자에게는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저희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어떤 가입조건에서는 다이렉트 보험료가 싼 경우도 있지만 또 다른 가입조건에서는 비싼 경우도 있습니다. 따라서 자동차보험에 가입하기 전에 꼭 보험료 비교견적서를 받아 보시기 바랍니다.

2. 다이렉트 보험은 대리점이 빠진 저기능 상품입니다.

다이렉트 자동차보험은 일반 상품으로 말하자면 공장의 직매장에서 판매하는 상품입니다. 백화점이나 전문 판매점에서는 판매하지 않기 때문에 A/S에 매우 불편을 겪을 수 있습니다. 일반 상품이야 소비자가 구입해서 직접 사용하면 되지만, 보험상품은 A/S가 곧 전부인데 그것이 불편하다는 것은 큰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보험대리점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보험가입자는 사고 보상이나 계약 변경 시 거대 기업인 보험사 앞에서 고립무원의 처지가 되기 쉽습니다. 보험사는 사고 보상금을 청구하는 가입자에게 엄격하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다이렉트 보험의 가입자는 사고 발생시 도와줄 사람이 없으므로 복잡한 법률 문서인 보험약관을 직접 해석해야 되고, 보험사에게 사고 진술도 직접 해야 됩니다. 그 외에 계약변경, 해약, 재가입시 보험료의 비교 등도 직접 해야 됩니다. 따라서 다이렉트 자동차보험은 보험 전문가가 아니라면 일반 운전자로서는 선뜻 가입하기 어려운 상품입니다.

3. 다이렉트 보험사는 보상 조직이 적은 경우가 많습니다.

다이렉트 자동차보험사는 보험가입자가 적으므로 보상 조직이 적은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지방이나 소도시를 운행할 때는 보상사무소를 미리 파악해야 합니다. 또한 보상담당자 1명이 대인사고대물사고를 함께 처리하는 경우가 많아서 환자와 피해차량이 지역적으로 분산되거나 대형 사고일 때는 사고 처리가 지연되기도 합니다. 게다가 다이렉트 보험사는 보상 업무를 기존 보험사로 아웃소싱 하는 경우가 많아서 보험가입자가 사고 시 불이익을 받을 소지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다이렉트 보험사의 고객과 아웃소싱을 받은 기존 보험사의 고객 간에 접촉사고가 날 경우에는 보상과 직원이 아무래도 아웃소싱 받은 다이렉트 보험사보다는 자기 보험사의 고객에게 더 유리한 판정을 내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4. 다이렉트 보험은 가입을 제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다이렉트 자동차보험은 기존 자동차보험에 비해 차종, 지역, 직업, 운전자연령 등 각종 보험가입 조건을 차별하여 보험 가입 자체를 받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가족이나 회사에서 여러 차량을 함께 가입하지 못하고 일부 차량은 기존 보험사에 별도로 가입할 수 밖에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보험가입 기간이 종료된 후에 재가입을 원해도 가입을 받아 주지 않을 수 있습니다.

5. 다이렉트 보험사는 매각되는 등 불안정 합니다.

다이렉트 자동차보험사 중 선두 업체인 교보자동차보험이 프랑스의 악사(AXA)에, 2위 업체인 다음다이렉트도 독일의 에르고(ERGO)사에 팔렸습니다. 다이렉트 자동차보험은 다수의 전화판매 상담원, 고액의 통신 및 전산 시스템 유지비, 거액의 광고비 등이 지속적으로 소요되는데다가 고객들의 서비스 평가도 좋지 않기 때문에 미국, 일본, 유럽 등지에서도 정착하지 못한 사업 모델임을 유의하십시오.